• 즐겨찾기 추가
  • 2023.10.04(수) 19:37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신안 임자 대광해변 어디까지 가봤니…박우량의 꿈과 감춰진 볼거리

2023-05-21(일) 20:20
[미디어전남 고규석 기자] 박우량 군수의 황석어(黃石魚)의 꿈을 찾아 신안 임자도로 향했다.

임자도로 가는 길은 가도 가도 황토밭이 이어지고 이어졌다. 길 양편에는 금계국이 만발해 길을 묻지도 않았는데 황금빛 손을 흔들어 가는 길을 일러줬다. 모내기가 한창인 논들이 모눈종이처럼 펼쳐졌다.

뚝 뚝 떨어지는 황석어의 금빛을 떠올리며 싯누런 금으로 물든 금계국의 환호를 받으며 주마간산으로 지나치다보니 박우량의 황금빛 꿈이 파노라마 되어 스쳐가는 것 같았다.

1시간여를 달리자 임자대교가 학 날개의 위용을 자랑하며 우아한 자태를 드러냈다.

튤립축제와 블루 플래그 국제해변 인증을 받아 더욱 유명해진 대광해수욕장이 있는 홍매화의 섬 임자도! 그 이름만으로도 민어 병어가 떠오른다.

12㎞에 걸친 모래사장이 하현달모양을 그리며 12폭 병풍으로 펼쳐지는 순간, 숨이 멎었다. 아 아 감탄사와 함께 ‘광활하다’는 어휘를 떠올렸다. ‘광활하다’는 의미를 이곳 대광해변에 와서야 가늠하게 됐다.

해변에는 1004의 꿈과 비전을 안고 갈기를 휘날리며 검푸른 바다를 향해 내달리는 5마리 준마가 금세라도 바다에 뛰어들 듯 용맹을 자랑해 시선을 강탈했다.

승마 관광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는 이곳 대광해변에서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해변 승마 축제가 열린다.

깡다리는 ‘강달어’라고 불리는 생선으로 지역에 따라 황석어, 황새기, 깡다리로 불리며 주로 5~6월에 잡힌다. 1970년대에는 신안 임자도 전장포에서 파시가 열릴 정도로 유명했다.

공교롭게도 기자가 찾아간 날은 21일 일요일. 가는 날이 장날이라던가? 깡다리 대신 갓 잡아 올린 싱싱한 병어로 금강산도 식후경 했다. ‘편안한 횟집’ 주인은 참 친절했다.

대광해변 주변을 톺아보기로 했다. 튤립으로 유명한 곳, 따라서 2010년 4월 문을 연 신안 튤립공원으로 시위를 당겼다. 화려한 튤립은 님은 가고 없지만 꽃대만 덩그러니 남아 밀지 않는 턱수염을 연상시켰다. 하지만 숨겨진 볼거리를 만나는 즐거움은 말로 다 표현할 길이 없다.

철지난 겨울바다처럼 튤립공원도 나름 멋진 속살을 소매 속에 감추고 있었다. 형형색색의 튤립에 기가 죽은 풍경들이어서 더욱 빛을 발했다.


진흙탕 물속에서도 그 더러움에 물들지 않고 도도히 꽃을 피우는 연꽃을 보며 박우량 군수를 떠올렸다./ 고규석 기자

먼저 발길이 멈춘 곳은 수생 식물이 자라는 연못이었다.

진흙탕 물속에서도 그 더러움에 물들지 않고 도도히 꽃을 피우는 연꽃을 보며 박우량 군수를 떠올렸다.

흰 연꽃을 바라보는 순간 박 군수의 얼굴이 오버랩 됐다. 박 군수를 욕할 일만은 아닌 것 같아서다. 절로 고개가 흔들어졌다. 이렇게 무에서 유를 창조해 놓은 것만으로 칭송받아 마땅하다는 생각이 염화시중의 미소가 되어 화선지에 먹물이 스미듯 번져갔다.

특히 노랗게 수줍은 듯 미소를 우는 수선화는 지중해를 떠올리게 했다. 파스텔 색으로 물든 지중해 해변에서 산책을 즐기는 한 여인의 미소가 바람에 나풀거리는 것만큼 아름다웠다. 고흐의 그림을 닮았다.


토피어리 동산 전경. /고규석 기자

수생 연못을 지난 조금 들어가자 현란한 자세를 취한 토피어리들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참으로 절경이었다. 비록 인위적으로 조성해 놓았지만, 입장료가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핫 플레이스라 해도 손색이 없었다.

각양각색의 동물 형상이 신비롭기까지 했다. 박인희 대광개발사업소장은 공룡의 이미지를 축소해 놓은 사실상 조각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작품이 100여점이라고 한다. 들어간 공력을 생각하니 절로 숙연해졌다. 박우량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라는 생각이 다시금 가슴속을 파고드는 장면이었다.
공룡을 형상화한 100여점의 조각 작품들 /고규석 기자

박우량은 튤립공원에 자신의 이름을 어느 곳 한군데에도 새겨놓지 않았지만 기자는 여러 곳에서 그의 이름을 발견할 수 있었다. 박우량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어서다.

돌아오는 차 속에서 이 같은 생각이 지워지지 않고 계속 앞 차창에 서성거렸다. 와이퍼를 켤 수밖에 없었다. (이 지면을 빌어 이날 취재에 도움을 주신 박인희 소장에게 감사드린다) /고규석 (편집국장)

보는 관광객을 압도하는 대형 민어 조형물 /고규석 기자

#팁 볼거리. 대광해변 입구에는 국민 관광지답게 민어 조형물이 압도한다. 그래서 쓴 시 한편

멀리 인도양에서 서해까지 날아오던 새였어./ 지느러미가 오래 전 퇴화되어 버린 그 날개야/ 거센 물살 가를 때 새의 본능은 살아있지//
물고기 이름 앞에 백성 민(民)자를 새겨/ 살점 발리어 서덜만 남더라도 민초로 살아가겠다는 꿈/ 무모해도 괜찮아/ 언젠가 그 무모한 꿈에 꽃필 날이 올 거니까/ 하늘을 난다고 다 새가 아니듯/ 날개가 없다고 날 수 없는 건 아니거든//
은하수 헤엄쳐 가는 밤의 열대어들 봐/ 별똥별은 한 줌 재로 사위는 그 순간까지/ 새의 궤적을 그리며 날아가는 걸/ 단 한번 만이라도 죽을 힘 다해 날아본 적 있니/ 안 그래, 네 꿈을 위하여 기도는 해 봤니//
가끔 수라상에 오른 네 모습 상상하지/ 그 때마다 우리들의 왕을 떠올려/ 청순하면서 고소하고 담백하면서도 쫄깃한 맛/문득, 서민의 피고 살이겠거니 하여// (기자의 졸 작 ‘민어’ 중에서)
키워드 : 박우량 신안군수 | 신안 해변 승마 축제 | 신안군 임자면 대광해변
완도군, 행안부 재해예방사업 선정 국비 95억 확보
풍요로운 한가위 전남 수산물로 온정 나누세요
목포시 야간관광 신 패러다임 “드론이 들려주는 시월(詩月)의 동화”
목포시 洞 행정복지센터 추석온정 밀물 “세상은 따뜻하다”
여수 관광웹드라마 ‘꿈꾸는 섬’, 서울 웹페스트 ‘최우수작품상’ 수상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발행·편집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