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12.08(수) 02:58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목포시민들 “대한민국에 이런 축제는 없었다” 저력 보여줘

·막 내린 목포문학박람회 총평

2021-10-10(일) 22:46
목포문학박람회가 4일 열전 끝에 성공리에 막을 내리면서 박람회 행사에서도 방역에서도 목포시민들의 저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사진은 문학박람회장 전경. /목포시

[미디어전남] 고규석 기자= “지금까지 대한민국에 이런 축제는 없었다”
목포시민들 모두가 놀랬고, 스스로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문학을 몰랐던 사람도, 문학과 관계된 사람도 다 함께 공감하고 만족한 ‘목포시민 모두가 주인공’인 축제로 자리매김 돼서다.

“따분한 문학이 이렇게 재미있는 줄 몰랐다”
목포 한 중학생이 무심코 던진 소감이다. 이 한마디에 이번 목포문학박람회의 의미와 성과가 다 녹아들어있다.

행사에 참여한 외부 인사들도 “위드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목포시민들의 저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특히 국내 최초 ‘문학’을 테마로 한 박람회의 성공을 계기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도시 목포를 넘어 글로벌 문화 관광도시로 도약을 예약했다.

염려됐던 방역문제도 안정적으로 진행돼 강화된 방역이 빛을 발휘했다.
박람회장에 초입에 들어서면 안심밴드 팔찌를 부착하고 다시 각 행사장마다 체온측정과 함께 안심콜 전화를 무려 6번 해야만 출입이 가능했다.

불편했지만 불평은 없었다.
이 점이 목포시민의 저력을 보여준 한 대목으로 꼽힌다.
문학 웰리스테라피존에서 펼쳐지는 해와 달 오누이 인형극 출연진들과 담소를 나누는 김종식 목포시장. /고규석 기자

무엇보다 ‘문학’이라는 테마 자체가 무겁고 접근이 쉽지 않은 주제였지만 이번 문학박람회는 신기하게도 전 계층이 고루 어우러져 세대 간 벽을 허문 축제로 자리매김했다는 점은 빼놓을 수 없는 성과다.

아이는 아이대로, 어린이는 어린이대로, 중·고등학생은 학생대로, 학부모들은 학부모대로, 가족은 가족끼리 공감대가 형성되는 축제는 흔치 않아서다.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많았고 새롭고 다양한 문학적 체험이 가능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다른 데 보다 체험할 게 많다. 시, 그림, 웹툰, K-드라마와 영화의 영역까지 분야가 다양했다”는 게 중·고등학생들의 공통된 반응이다.

“모두가, 누구나가 주인공이 될 수 있어서 좋았다”는 소감이 주를 이뤘다. ‘문학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 있고, 문학은 가장 가까운 말없는 친구’라는 사실이 입증된 셈이다.

단연 이번 박람회에서 핫 플레이스는 문학 웰니스 테라피존 이었다. 가족단위 관람객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았다. 코로나에 지친 시민들을 달래주는 최적의 힐링 장소였기 때문이란 해석이다.
목포박람회장 가운데 핫플레이스로 꼽힌 문학웰리스테라피존. 가족단위 관람객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 /고규석 기자

결국 국내 최초로 열린 이번 목포문학박람회는 문학의 가치와 소중함을 일깨워줘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 문화도시로 성장 가능성을 내비췄다.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10일 폐막식에서 “한 어린이가 문학의 꿈을 갖겠다는 말에 울컥했다. 한류 이야기를 많이 한다. 영화 기생충, BTS 등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지만 해냈다. 해리포터는 79개국에서 출판돼 4억5000만권이 팔렸다”면서 “문학은 중요한 것이다. 따라서 이번 목포문학박람회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목포의 미래가 밝다. 목포가 앞으로 한국문학의 중심지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더 나아가 세계적인 문학의 산실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처음 문학박람회를 기획 할 때 우려와 걱정이 많았다. 뭘 보여줄 것인가. 코로나 시대에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을 것인가. 향후 어떻게 발전시켜 나갈 것인가 등등. 1년 동안 준비해서 전 국민에게 선보였다”면서 “시민들과 자원봉사자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 잘 치러줘서 너무 감사하다. 특히 코로나 방역 잘 지켜줘서 가능했다. 목포시민의 저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고 치하했다.

이어 “대한민국 4대 관광거점도시이자 예비문화도시에 걸 맞는 상품을 하나 만든 게 이번 목포문학박람회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도시로 기반구축은 물론 또 다른 브랜드가치를 창출한 것”이라며 “K-문학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저력을 보여줬다. 목포시민들이 자랑스럽다. 긍지와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 향후 아시아문학박람회로 확장시켜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 계층으로부터 인기가 높았던 연예인으로 보는 관상 코너 모습. /고규석 기자

한편 이번 문학박람회 기간 중 목포역을 이용해 목포를 찾은 방문객이 명절 때 보다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목포 해상케이블카 이용객도 평소 비해 1.5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키워드 : 관광거점도시 | 목포문학박람회 | 문화체육관광부
목포시, 삼학도 5성급 호텔 등 유원지 조성 첫 발
장성호 ‘수변길마켓’, 매출 3억원 달성
목포시 관내 섬 주민 수돗물 이어 교통복지 실현
나주시-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가구 따뜻한 겨울나기'에 손 맞잡아
기후위기화순행동, 화순군민 '용기내장' 캠페인 개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