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2.03(금) 22:26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기동취재
전체기사

정부·공무원 '그들만의 을지연습'

대피소 안내·홍보 미흡…대다수 시민들 관심 저조
“우리 아파트에 대피소가…” “시민도 참여하나” 반문

2017-08-25(금) 17:01
[광주=미디어전남]서상민 기자=국가비상사태에 능동 대처하기 위해 정부차원에서 비상대비업무를 훈련하는 ‘2017 을지연습’이 홍보 부족과 시민들의 무관심속에 치러지는 악순환을 반복하고 있어 근본적인 개선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24일 광주시에 따르면 공공시설인 주민센터와 학교, 도서관을 비롯해 민간시설인 아파트, 복합상가, 은행 등 지하주차장이나 지하 공간이 있는 민방공대피소는 총 585개소가 지정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실시한 민방공 대피 훈련에서 시민들 대다수는 거주지 인근 대피소 존재여부조차 알지 못하는 가 하면 공무원들의 지시에도 아랑곳 않는 모습을 곳곳에서 연출했다.

특히 전쟁을 가상해 진행된 실전훈련은 공무원들의 지시와 통제에 따라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요구되지만 강제성이 없다보니 시민들의 관심도가 떨어져 훈련효과를 거의 기대하기 힘든 실정이다.

실제 을지훈련 연습 마지막 날인 24일 민간시설로 분류되는 서구 A아파트의 경우 안내판과 유도판은 잘 부착돼 있었지만, 정작 주민들은 대피소가 있는지에 대해 인지하지 못해 행정당국의 안내·홍보 부족을 여실히 드러냈다.

A아파트 거주자 고모(68)씨는 “우리 아파트에 대피소가 있는 줄 처음 알았다”면서 “대피소에 대한 정보를 주민센터나 관리사무소에서 따로 안내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한모(52)씨는 “을지훈련은 정부와 지자체가 하는 것이지 일반 시민들도 하는 것이냐?”고 반문하면서 “실제로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 것 같아 훈련에 대한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광주시 안전정책관 관계자는 “별도로 홍보나 안내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동사무소에 안내홍보문이 부착돼 있고 모바일 앱 안전디딤돌에 들어가면 비상대피소를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대피소라고 지정이 돼 있지 않더라도 지하주차장이나 지하 공간은 대피소에 해당되기 때문에 혹시 그러한 일이 발생한다면 가장 가까운 지하 공간으로 대피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기자이름
이메일
의 다른 기사 보기
목포시 10일부터 시민과의 대화 ‘시민의 소리ㆍ제안’ 경청
보성다향대축제, ‘K-컬처 관광이벤트 100선’ 선정
조옥현 도의원 ‘추락한 전남 교원 교권 회복’ 조례 발의
전남도, 싱가포르 국제식품박람회서 남도음식 세계화 드높여
해남군“ESG 실천 어렵지 않아요”주민참여 자원순환‘호응’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