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8.12(금) 18:10
오피니언
사람들
칼럼
기자수첩
기고
톡톡 생활법률

곡성군은 지금 ‘똠방 각하’ 천하?

2015-05-08(금) 10:22
광주타임즈 발행인 김명삼
[미디어전남]발행인 김명삼=‘똠방각하’라는 말은 아무데나 아는 체하고 나대며 마치 자기가 최고인 양 머리보다 행동이 앞서는 사람의 행동거지를 빗대서 하는 말로 예전에 드라마로도 만들어져 인기리에 방영된 적도 있다.

그런데 곡성군에서도 단체장과의 친분을 앞세워 소위 ‘똠방 각하’ 행세를 하는 사람들 때문에 민심이 흉흉해지고 있다.

이들은 지역 여론을 호도하는 것은 물론 각종 이권이나 정책에 간섭을 일삼는 등 바람직한 군정 운영에 적잖은 걸림돌이 되고 있다.

가신이라는 이름으로 기존에 추진해온 ‘프로젝트’를 손바닥 뒤집듯 바꾸려고 하는가 하면 계획에도 없던 특정사업을 만들어내도록 해당부서에 강권하는 등 농단이 도를 넘고 있다는 여론이다.

특히 눈에 거슬리는 공무원은 물론 산하기관이나 보조단체의 사람을 찍어내기 위해 확인되지 않은 음해성 각종 설(說)들을 유포해 지역사회의 분열을 조장하기도 한다.

이들 상당수는 단체장 당선의 공신이거나 자문역할을 맡았던 지역 호사가들이다.

심지어 자칭 선거공신이라는 한 호사가는 시시콜콜한 군정 간섭으로 공직내부에서 ‘정무부군수’라는 별칭이 나돌 정도다.

물론 측근들이라고 해서 다 그런 것은 아니고 좋은 아이디어와 정책을 보좌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일부 몰지각한 인사들이 단체장 측근이니 하면서 기존행정을 좌지우지하려 드는 것은 묵묵히 소임을 다하는 공무원들에게 점령군으로 비춰질 수밖에 없다.

단체장이 소신 있는 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측근들이 도와줘야 하는 건 당연하다.

그렇지 않고 내가 ‘똠방각하’라는 식으로 드러내놓는 것은 단체장을 욕되게 하는 것이다.

우리는 그동안 행정책임자의 측근들이 ‘똠방각하’ 행세를 일삼으며 행정을 농단하는 행태를 수없이 봐 왔다.

곡성군의 장밋빛 미래를 위해 단체장은 이를 타산지석으로 삼고 측근과 가신들을 과감히 배척해야 할 것이다.
기자이름 /미디어전남
이메일 mediajn@mediajn.net
/미디어전남의 다른 기사 보기
해남군, 읍 5일시장 주차타워 공사 본격
윤병태 나주시장, 첫 조직개편 윤곽 … 관광문화환경국 신설 ‘4국 체제’
김대중 전남교육감 "전남 모든 학교 하반기도 전면 등교 정상수업"
광양시, 장애인 'e스포츠센터' 개관
전남교육청, 교육공무원 인사 단행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