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8.12(금) 18:10
전라남도
전남
목포
무안
신안
장흥
영암
강진
해남
완도
진도
나주
화순
담양
함평
영광
장성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곡성
구례

목포 유달산에서 치유 음악회…‘시민들은 이런 음악회를 기다렸다’

7월 3일 오후 3시 무장애 나눔길 숲속에서

2022-06-26(일) 12:13
유달산 편백숲 힐링 치유 음악회가 열리는 무장애나눔길 모습. 앉으면 객석이고 서면 무대인 이상한 음악회지만 한번쯤 가고 싶은 음악회다. /고규석 기자

[미디어전남 고규석 기자] “목포 시민들은 이런 음악회를 기다렸다”

거창하기 보다는 가볍게 즐길 수 있고 소소하지만 작은 만족을 주는, 삶의 여백에 쉼표를 찍는 그런 음악회에 가고 싶어서다.

목포 유달산 편백나무 숲에서 이런 음악회가 열려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런 음악회가 관 주도가 아니라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민간 주도로 첫 시도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음악을 즐기면서 건강도 챙기고 마음에 여유도 쌓는 일석삼조 효과가 기대된다.

화제의 음악회는 오는 7월 3일(일) 오후 3시부터 4시 30분까지(우천 시 연기) ‘유달산 무장애 나눔길’ (목포혜인여고 뒤 건너편 숲속)에서 열리는 ‘유달산 편백나무 숲 명상·치유음악회’다.

이 음악회가 관심을 끄는 것은 편백나무 숲 사이 벤치에 앉으면 객석이고 연주하는 곳이 곧 무대이기 때문이다. 무대도 객석도 없는 이상한 음악회지만 마음이 끌리는 꼭 가고 싶은 음악회다.
숲속 음악회가 열리는 주변에는 편백나무와 함께 수국이 만개해 귀가 즐겁고 눈도 즐겁다. /고규석 기자

이날 음악회는 클래식 음악, 첼로 공연, 플루트 공연, 전자 바이올린 공연 과 명상 체험 등으로 사색의 문화 향유 세계에 깊이 스며드는 서정적인 프로그램으로 짜여졌다.

라인클레식과 협연을 비롯해 광주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음악인들이 대거 참가한다.

음악회를 연출한 정태관 화가의 집 주인장은 “다도해를 바라보는 산, 둘레길 트래킹 코스 개념에서 벗어나 목포 사람들의 치유의 힐링 산 개념으로 전환하고자 그 첫 번째 시도로 ‘유달산 편백 숲, 명상 치유 음악회’를 마련했다”면서 “코로나로 지친 몸과 마음을 재충전하고 숲의 향기로운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목포시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무엇보다 이번 음악회가 시민들 후원으로 이뤄져 뜻 깊다. (문의: 061-283-5464)


키워드 : 목포시 | 유달산 | 편백나무 숲
해남군, 읍 5일시장 주차타워 공사 본격
윤병태 나주시장, 첫 조직개편 윤곽 … 관광문화환경국 신설 ‘4국 체제’
김대중 전남교육감 "전남 모든 학교 하반기도 전면 등교 정상수업"
광양시, 장애인 'e스포츠센터' 개관
전남교육청, 교육공무원 인사 단행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