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7.01(금) 17:43
오피니언
사람들
칼럼
기자수첩
인터뷰
기고
톡톡 생활법률

광주·전남·북 일부 지자체, 제설제 납품 검수 철저해야

2022-02-06(일) 10:28
[미디어전남 제갈대종 기자] 지난달 26일 강원도의 한 지역 방송사에서 친환경제설제 관리가 엉망인 자치단체의 실태를 지적했다. 그 내용은 실제 구매한 제품과 다른 제설제가 납품된 정황을 보도한 것이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한 지자체의 최근 5년간 제설제 거래내역을 살펴본 결과 G업체 친환경 제설제를 총 47건에 그 금액이 무려 33억 7천 만원 에 이른다. 이 가운데 약 82% 정도인 27억 6천 만원 가량이 구매 제품과 다른 P업체 제품이다고 밝혔다.
제설제 보관 장소에도 G사 제품이 아닌 P사 제품의 제설제가 버젓이 쌓여있었다.

현재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서 G업체 제설제 가격은 톤당 42만 2천원인 반면 P업체 제품은 1만 2천원 저렴한 41만 원에 팔리고 있고 우수조달물품도 아니다. 명백한 계약위반으로 보여진다.

정황을 살펴보면 이렇게 해석 할 수 있다. G업체는 계약 건을 자사 제품이 아닌 P업체 제설제를 납품한 것으로 보여지며, 그 물량만 약 270톤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해당 지자체 관계자는 “G업체의 제설제가 조달청의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돼 금액 제한 없이 살 수 있고 도 내에 공장이 있는 점” 을 구매이유로 꼽았다.

취재가 시작되고 나서야 계약과 다른 P업체의 제품이 납품됐다는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고 자체 조사에 착수와 제설제 판매 업체에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납품받은 제품의 성분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G업체는 광주·전남·북 일부 자치단체에도 약 12억 원의 제설제를 납품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원지역과 같이 우수조달품목이 아닌 P사 제설제를 납품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해당 물품을 구매한 지자체들은 계약한 제품이 맞게 납품됐는지 확인하고 계약위반이 있을 경우 G사에 강력한 행정처분을 해야 할 것이다.

검증 받지 않은 제설제는 사용시 토양 등 환경오염을 가중시키고 도로 파손 위험도 높아진다. 철저한 관리 감독을 촉구한다.


전남도교육청, 전문상담교사ㆍ상담사 전문성 향상 연수
나주시-산림자원연구소, 심리치유 프로그램 '텃밭 가꾸기' 운영
목포시 초여름밤 환상적 마술의 세계로 초대
해남군 숫자로 본 민선7기“해남 위상이 달라졌다”
영암 달마지 쌀 전남 10대 브랜드 쌀 ‘우수상’선정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