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12.08(수) 02:58
문화

강태웅 작가, 고향 목포에서 ‘생동(生動)_Movement’ 주제 개인전 개최

2021-10-16(토) 11:18
[미디어전남 최란희 기자] 한국과 미국을 왕래하면서 왕성한 작품 활동을 벌이고 있는 강태웅 작가가 10월16일부터 31일까지 목포의 구도심에 위치한 성옥문화재단 별관갤러리와 갓바위미술관에서 동시에 개인전을 개최한다.

‘자연을 통한 인간성 회복‘이라는 주제로 꾸준히 활동해온 강 작가는 최근 ’Movement(생동)‘ 시리즈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복잡한 현실 속에서도 꾸준히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그 일련의 느낌들을 화면에 옮기는 작업을 해온 작가는 더욱 응집된 에너지의 흐름을 캔버스에 옮긴 근작 70여점을 두 곳의 전시장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어린 시절에 함께했던 생생한 자연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고 중년이 된 작가가 다시 어린 시절을 보낸 고향의 품으로 돌아와 열게된 전시전 이어서 의미가 더욱 크다.
강태웅 작가

강태웅의 작품은 행위(Gesture)가 중요한 작업 요소 중의 하나이다. 다양한 몸짓이 여러 가지 흔적을 남기고, 그것들을 아우르는 과정을 통하여 새로운 이미지가 탄생한다. 최근 작업인 연작은 중층구조의 화면과 반복되는 붓질을 그대로 드러내며 내연과 외연, 음과 양의 조화, 자연과의 소통을 추구한다, 자연으로부터 추출된 작가의 는 세상의 모든 일이 인간성 회복을 위한 치유와 긍정의 방향으로 움직이기를 기원하는 작가의 희망이 담겨있다.

안현정 평론가는 “작가는 이젤에 캔버스를 올리고 그림을 그리는 대신, 캔버스를 바닥에 깔고 자신의 행위를 쌓아올리거나 요철(凹凸)을 자유자재로 구현함으로써 리드미컬한 ‘Movement’를 생성시킨다. 신체적 행위의 반복은 일종의 수행과정과도 닮았다. 상하좌우가 역전되거나 쌍을 이루는 작업들은 위계적인 논리를 철저하게 배재시킨다. 모든 것으로부터 자유로워진 창작과정들은 작업실에서 이루어지는 창작자만의 축제이다.”라고 평했다.

목포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한 강태웅 작가는 중앙대학교와 같은 대학원에서 회화를 공부하고, 미국 펜실베니아 주립 부름스버그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현재는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부에 교수로 재직중이다.

관람 시간은 성옥문화재단 별관갤러리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갓바위미술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개방하며 매 주 월요일은 휴무이다.

목포역에서 출발해 건너편에 위치한 갓바위미술관을 관람하고 도보로 800m 거리에 있는 성옥문화재단 별관갤러리를 거친 후 주변의 근대역사박물관과 유달산, 정겨운 목포항을 둘러보는 코스는 미항 목포의 원도심을 느끼는 가을 여행 코스로 추천한다.
목포시, 삼학도 5성급 호텔 등 유원지 조성 첫 발
장성호 ‘수변길마켓’, 매출 3억원 달성
목포시 관내 섬 주민 수돗물 이어 교통복지 실현
나주시-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가구 따뜻한 겨울나기'에 손 맞잡아
기후위기화순행동, 화순군민 '용기내장' 캠페인 개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