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전 군민 대상 코로나19 재난지원금 20만 원 지급

코로나 장기화 2차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군민생활안정·경제활성화”기대

2022-01-26(수) 13:03
명현관 해남군수
[미디어전남 윤보현 기자] 해남군이 전 군민에게 2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해남군 재난지원금은 지난해 1월에 이어 두 번째로 코로나19 장기화와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지친 군민을 위로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차 지급을 결정했다.

지급일은 설 명절 이후로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세를 감안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지급할 수 있도록 해남군의회와 사전 협의를 완료, 추경을 통한 예산확보에도 차질이 없도록 하고 있다.

소요금액은 전액 군비이며 특히 지역내 자금의 선순환을 위해 전액 해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재난기본소득 대상자는 해남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사람으로 기준일은 별도로 정할 예정이다.

약 6만8,000여명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총지급액은 136억여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지급방법은 주소지 읍면사무소 방문을 통해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받을 계획으로 도내 오미크론 확산이 급속화 되고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고려해 신청 및 지급시기 등 구체적인 세부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해남군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2020년 전남 최초로 소상공인 등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통해 전체 사업자에게 개소당 100만원, 총 63억여원을 지급했으며 지난해 1월에는 군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명현관 군수는“코로나19 위기상황 장기화로 지친 우리 군민의 생활안정을 도모하고 일상회복 재개를 지원하고자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군민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것은 물론 해남사랑상품권 활성화를 통해 지역의 경기침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 기사는 미디어전남 홈페이지(http://www.mediajn.net)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dj289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