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11.28(월) 09:17
뉴스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기동취재
전체기사

목포부시장 시정질문 답변 무성의 ‘갑론을박’

“절차 적법, 심사 공정” 되풀이

2022-09-22(목) 15:55
소영호 목포부시장이 시의회 제378회 2차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해 이를 둘러싼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목포부시장 답변 모습. /고규석 기자
[미디어전남 고규석 기자] 소영호 목포부시장이 시의회 제378회 2차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해 이를 둘러싼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이처럼 지난 21일 속개된 시정질문이 지역민들의 관심을 끈 것은 12대 의회 들어 처음 시도된 생중계 시스템에 의해 누구나가 의회 홈페이지에 접속만하면 시청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날 유창훈 의원은 소영호 부시장을 대상으로 감사관실 소관 업무인 시민감사관에 대해 송곳 질의를 펼쳤다.

하지만 소 부시장이 무덤덤하게 판에 박힌 답변으로 일관해 지역민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는 것.

이날 생중계를 지켜본 일부 시민들은 “전형적인 공무원 스타일의 성의 없는 답변”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반면, 시청 안팎에선 “공직자로써 불가피한 선택 아니겠느냐. 그 이상의 답변을 기대하는 것 자체가 무리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날 유창훈 의원의 시정질문이 ‘핫이슈’로 떠오른 데는 민선8기 목포시장 공약을 질문대상으로 삼아서다. 이를 입증하듯 시의회 방청석도 취재열기와 함께 가득 찼다.

유 의원은 “시민감사관을 20명 선발했다. 그런데 일반분야 9명 중 8명이 시장 선거를 도왔거나 측근인사라는 제보를 받았고 일부 확인했다”면서 “이들이 과연 시민감사관 역할을 공정하게 수행할 수 있으며 공정한 심사가 이루어졌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또 그는 “정량평가는 각기 다른 배점이 있었지만 정성평가에서 시장과 가까운 이 8명의 인사들은 모두 30점 만점을 맞아 선발됐다”며 “우연의 일치냐”고 추궁했다.

그러면서 “시장 선거운동 도왔거나 측근들로 이루어진 시민감사관이 과연 제대로 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부시장의 견해를 물었다.

이에 소영호 부시장은 “52명이 신청해 7명은 결격사유로 제외됐고 45명중 20명이 선정됐다. 일반감사관 9분 중 8분이 시장님을 지지하거나 측근이라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인수위원이나 자문위원에 속한 분은 총 9분이 신청했고 최종적으로 4명이 일반직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따라서 전체가 다 시장님 쪽 인사가 포함됐다는 부분은 약간은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 적법한 절차를 거쳐 선정했고 심사도 공정하게 했다는 그런 답을 드린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목포시의회 유창훈 의원의 시정질문 모습. /고규석 기자

이에 유 의원은 “다시 공정하게 뽑을 의향이 있느냐”를 따져 물었고 소 부시장은 “공정한 절차와 심의를 심사를 거쳐 선정했기 때문에 임기 2년은 유지하게 된다”고 못 박았다.

유 의원은 “일반직 9명 중 8명이 30점 만점을 받았다. 시장님 측근들이다. 그 외에는 받은 사람이 없다”고 지적하고 “시민들의 질타를 높게 받을 확률이 있고 시민감사관은 시민들을 대표하고 시정을 견제하고 감시하는 역할로 투명하고 공명성 있는 단체가 돼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에게 다시 한 번 투명성 있는 감사관이 될 수 있도록 재심사를 거쳐 감사관 공모를 다시 해줄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소 부시장은 “그 부분은 좀 어렵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임무 부분에 있어서는 종합부문감사에 참여하거나 각종 시민불편사항이나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재청을 하고. 또 부정부패나 청렴부분도 건의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저희가 최대한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덧붙여 소 부시장은 “30점 만점을 받은 것은 우연한 일치”라고 단정했다.

이처럼 유창훈 의원의 시정질문을 통해 시민감사관에 선정된 일부 인사들이 정량평가에서 30점을 만점을 맞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향후 시민감사관 정통성과 역할에 대한 논란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키워드 : 목포시의회 | 소영호 목포부시장 | 유창훈 목포시의원
목포시민을 문화시민으로 ‘문화다방’ 호평 속 성료
‘2022 YoungArm 젊은영암 페스티벌’성황리 마무리
전남 소비자단체 ‘생활 속 물 절약 캠페인’
광주광역시, 엔에이치엔 자바 웹 개발자 과정 2기 모집
목포지역아동센터 종사자 역량강화 ‘사기ㆍ자긍심 UP’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
미디어전남 발행·등록 2007.02.16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광주 아-00191대표전화 : 062-954-4408 이메일 : mediajn@mediajn.net
대표이사·발행인 : 제갈대종 /편집국장 : 고규석/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희준 광주광역시 북구 양산택지소로 31 501호
< 미디어전남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